참좋은글

갑상선 이상으로 죽음의 문턱을 넘나들던 세실 가테프는 "걷기가 날 살렸다"고 말한다. 본문

책 - 좋은글

갑상선 이상으로 죽음의 문턱을 넘나들던 세실 가테프는 "걷기가 날 살렸다"고 말한다.

톡톡힐링 2018.07.12 16:36


갑상선 이상으로 

죽음의 문턱을 넘나들던 세실 가테프는 

"걷기가 날 살렸다"고 말한다.


갑상선 질환을 선고받을 당시

세실은 다른 사람의 부축을 받지 않고는

걷기도 힘들 정도였다.


그해 여름부터 시작한 걷기는 

그녀의 인생을 바꿔놓았다.


그녀는 날마다

조금씩 걷기 시작했고,

겨울이 시작될 무렵

갑상선 질환이 완쾌되었다.


- 몸으로 책읽기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