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좋은글 명언 좋은글

놀부가 죽어 지옥방에 도달해보니 똥과 물이 따로따로 두 그릇에 담겨 있었다. 그때 저승사자가 와서 말했다 본문

일상 - 좋은글

놀부가 죽어 지옥방에 도달해보니 똥과 물이 따로따로 두 그릇에 담겨 있었다. 그때 저승사자가 와서 말했다

참좋은글 톡톡힐링 2015.08.07 14:09

놀부가 죽어 지옥방에 도달해보니

똥과 물이 따로따로 두 그릇에 담겨 있었다.

그때 저승사자가 와서 말했다

"둘 중에서 상대방 얼굴에 바를 그릇을 선택하라."

놀부는 말이 떨어지자마자

똥 그릇을 들고 상대방 얼굴에 바르기 시작했다.

서로의 얼굴에 물과 똥을 다 바르자 저승사자가 말했다.

"이제부터 상대방의 얼굴을 핥아라!"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