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좋은글 명언 좋은글

좋은 삶의 결과란 마음 속에 맺힌 한과 집착이 없고 평안한 마음을 얻는 것이니 남에게 받은 화는 항상 좋은 자기와 좋은 세상을 만드는 약으로 써야지 이를 잘못 사용하여 자기를 불행하게 .. 본문

진실 - 좋은글

좋은 삶의 결과란 마음 속에 맺힌 한과 집착이 없고 평안한 마음을 얻는 것이니 남에게 받은 화는 항상 좋은 자기와 좋은 세상을 만드는 약으로 써야지 이를 잘못 사용하여 자기를 불행하게 ..

참좋은글 톡톡힐링 2015. 8. 9. 15:53

각자가 자기의 업을 가지고 있고,  어두운 세상이라 옳고 그름이 없으니 시비가 끊이지 않습니다. 그러니 어찌 나만 옳다고 할 수 있겠습니까? 그래서 길을 모르는 자는 인생을 바로 살 수 없고 참된 공덕도 지을 수도 없는 것입니다.


따라서 인간은 법의 인연을 얻어 세상 보는 눈을 얻으려고 노력해야 하며 경각심을 갖고 깨어있는 마음을 유지해야 하는 것입니다. 그래야만 큰 문제를 범하지 않고 현명하게 살아갈 수 있는 것입니다.


어두운 세상에서 양심을 가지고 살아가기는 매우 힘이 듭니다. 진리가 사라지고 인간의 참된 삶의 길이 사라져 모두 욕망의 노예가 되어 악업을 즐기며 살아가고 있기 때문입니다. 그러니 어두운 세상에서는 눈을 뜬 자는 온통 장애투성이이며 오히려 장님들이 제멋대로 활개치며 살기 편한 것입니다.


중생들은 태초부터 정해져 있는 인간의 길을 모르기 때문에 자기가 저지른 모든 나쁜 업이 자신 속에 남고 그것이 자신의 근본이 되어 자신의 운명과 후생을 결정하며 영원한 앞날의 불행과 재앙의 씨앗이 됨을 알지 못합니다.


그래서 좋은 자신과 좋은 세상과 좋은 후생을 만들어나가는 좋은 원인을 짓지 아니하고, 자신을 망치고 세상을 망치고 불행과 지옥에 빠지는 길을 열심히 짓고 있는 것입니다.


남을 함부로 비난하고 조롱하고 경시하며 삿된 욕망을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으며 돈과 권력과 쾌락에 자신의 모든 것을 바치고 있습니다.


그러나 좋은 근본이 있는 자나 바른 길을 가는 자는 이러한 어두운 세상의 물결에 자신을 내맡기지 않습니다.


그들은 좋은 자신과 좋은 세상과 완전한 자기를 만들어 나가는 밝은 길이 있음을 알기에 이러한 어둠 속에서도 자신을 꺾지 않고 이를 자신을 돌아보는 계기로 삼아 허약한 자신을 더욱 채찍질해나갑니다.


그래서 부처는 오탁악세에 나며 깨달음에 이르기 위해서는 하늘도 꺾지 못하는 용기와 땅이 무너져도 흔들리지 않는 양심이 있어야 하는 것입니다


사리사욕을 위해 나쁜 짓을 하고 남을 함부로 대하고 화를 잘 내는 자는 그 댓가를 받는 것이 당연합니다.

 

그러한 자들은 근본이 나쁜 자들이니 자신 속에 나쁜 것이 있어 양심에 어긋난 짓을 하고 근기가 약해 함부로 화를 내는 것이니 그 결과는 매우 불행한 것입니다.


그들은 잘못된 행동으로 결국 남의 원망을 받아 남의 존경을 받지 못하게 되고 나쁜 업에 찌들어 불행한 운명과 후생을 보게 됩니다.


그러니 자신을 아프게 한 자를 너무 원망하지 말기 바랍니다. 인간의 법은 어김이 있으나 하늘의 법은 한 치의 어김이 없어 지은 대로 대가를 돌려주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사회에서 나쁜 일을 당할 때는 지혜롭게 대처해야 합니다.


자기가 충고할 입장이 아닌데 함부로 충고한다면 그것은 아무 소용이 없습니다.

 

신입사원이 사장에게 충고한다고 함부로 나섰다가는 건방지다고 밥줄이 끊어지게 됩니다. 그런 경우에는 반면교사로 삼아 자기는 그렇게 행동하지 않도록 하며 나중에 그런 위치에 되면 자신은 그런 행동을 하지 않아야 하는 것입니다.


어차피 그 사람은 자기가 지은 업은 자기가 받는 것이니 충고할 입장이 되는 경우에만 진심으로 그 사람이 잘 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충고하기 바랍니다.


그리고 인생은 남을 원망하기 위해 사는 것이 아니라 좋은 자기를 짓기 위해 사는 것이니 자기를 상하게 하는 원망이나 집착은 버리기 바랍니다.


좋은 삶의 결과란  마음 속에 맺힌 한과 집착이 없고 평안한 마음을 얻는 것이니 남에게 받은 화는 항상 좋은 자기와 좋은 세상을 만드는 약으로 써야지 이를 잘못 사용하여 자기를 불행하게 만드는 일이 없어야 할 것입니다.


좋은 결과가 없는 행동은 어리석은 것입니다.


--[질문]--


제가 게시판에 도배를 하는게 아닌가 싶어 글을 자제하려고 했지만 내친김에 한 가지만 더 여쭈어 보고 싶습니다.


평소에 살면서 사람들 틈바구니에 살다보면 억울한 일을 겪는다거나 미운 감정이 드는 때가 있습니다. 때로는 오해를 받기도 하고 내 진정성이 잘못 전해져서 상대방의 반응에 크게 상처를 받을 때도 있습니다.


물론 이런 일들도 부처님 같은 성인의 경지에 오르지 못한채 이런 저런 소소한 욕심들이 있는 저이기에 일어난 일들이겠지만 그러함에도 불구하고 내 한계 내에서는 좋은 마음을 갖고 살아가려고 노력하고 진정성 있게 대했는데 돌아오는 반응이 내 기대와 다를 경우 상처를 받는 건 어쩔 수 없는 것 같습니다.


가령 사람들 속에서 생활하다보면 자신들과 이질적인 모습만 보여도 무리를 지어 험담하거나 냉대하기도 하고, 사람을 괴롭히는 방식도 잔인하여 투명인간 취급하며 그 사람을 무너뜨리려 하기도 합니다. 주로 이런 것들은 여성들 집단에서 발견되는 듯 싶습니다만 그런 것들을 직접 보고 겪었습니다.

 

특히 내 진정성이 오해받아 사람들에게 받아들여질 때는 마음에 큰 아픔을 느끼고 두고두고 아파하며 인간이라는 존재가 가진 양면성에 대해서 생각해 보기도 하고, 그런 생각까지 미칠 때 인간이란 존재에 대해서 회의적으로 되기도 하고 내가 이런 사람들을 위해서 왜 양심갖고 착하게 살아야 하나.. 라는 생각이 든 적도 많습니다.


아마도 이런 것들도 다 제가 부족한 탓이겠지만, 아마도 제가 스스로를 돌아볼 때 쉽게 상처받고 여린 내면.. 그리고 뭐든 쉽게 생각하며 넘기지 않고 깊이 생각하고 고찰하는 성품탓이 아닌가 싶습니다.


각설하고 저렇게 저에게 상처를 주고 마음에 아픔을 준 상대를 만났을 때, 그 기억들이 두고두고 잊혀지지가 않고 제 나름대로는 사랑해야지 혹은 포용해야지 라는 생각을 하면서도 그게 잘 되지 않고 가끔은 사무치게 미운 생각이 들어서 복수해주고 싶은 생각마저 들 때는 어떻게 해야 하나요.


저런 기억들이 흔한 건 아니지만 너무 아프고 억울했던 기억들이 있는데 그럴 때마다 힘이 듭니다. 어떻게 하면 이런 것들을 극복해 나갈 수 있고 올바른 방향으로 나갈 수 있는지 조언 부탁 드립니다.


- 진실의 근원(gincil.com)




0 Comments
댓글쓰기 폼